스물 네 살에 먹었던 렌즈콩 스프

대학교를 졸업하고 2년정도 되었을까. 사회 초년생이었던 스물 네 살의 나는 사표를 내고 집에서 뛰쳐나와 뉴욕 맨하튼의 한복판으로 이사를 간 시절이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현실도피와 막무가내의 반반이었다. 전혀 장래에 대한 생각이 없이 그저 회사의 지루한 직장생활이 너무 싫어서 다 때려치우고 뛰쳐나왔다. 사무실에서 앉아 있으면 혼자 컴퓨터 모니터를 쳐다보며 ‘나 여기 있기 싫어’, ‘내가 왜 여기에 있어야 돼나’ 하면서 머리 속에서 내 인생을 욕하고 있었다. 4년동안 경영학 공부해서 겨우 취업이 된 회사의 일자리를 그렇게 포기해 버린 것은 지금 생각해보면 미성숙한 선택이었지만 그때는 아주 내 자신이 영특하고 용감하다고 생각했었다. 

그래도 1년정도 저축해 두었던 월급이 있었으니 그걸로 먹고 살고 월세도 내면 어떻게든 살 수는 있을 것 같았다. 일자리가 없는 대신 웨이터 아르바이트 라도 하면서 푼돈이라도 벌고 남은 시간에 스탠드업 코미디를 연습해서 미국 예능계에 도전해보려고 마음먹고 있었다. 그게 어렸을 적 나의 터무니 없는 작전이었다. 그래도 내 꿈이었기에 도전했다. 

스탠드업 코미디는 즐겁고 보람 있지만 전혀 돈이 되지 않는 예술이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면 3-4년안에 크게 성공해서 글로벌 스타가 되는 미국 코미디언들의 이야기들이 있는데 현실은 그렇게 심플하거나 쉽지 않다. 오늘날도 밤만 되면 맨하탄의 텅텅 빈 코미디 클럽을 떠돌며 4-5명의 관객앞에서 “5분 공연” 을 하는 불쌍한 ‘코미디언 지망생(aspiring comedians)’ 들이 있다. 20대 초반부터 50대 후반까지 연령대가 다양한데 그 숫자는 아마 맨하탄만 쳐도 3000명은 넘을 것이다. 나도 그중의 하나가 되었다. 매일매일 무대위에서 노력해봐도 유명해지기는 커녕 한 두명이 웃을까 말까, 욕이나 안 먹는게 다행이었다. 

저금해둔 돈은 1년도 안돼서 쏜살같이 사라졌다. 아르바이트 하던 곳은 꽤나 고급인 모던 한식 레스토랑이었는데 하도 오너와 웨이터 선배들에게 구박을 받고 욕을 먹어서 몇 개월 안돼서 또 뛰쳐나왔다 (이것이 나의 패턴이었다).  그것도 그런게 나는 아르바이트를 별로 해본 적이 없어서 웨이터로 일하면 뭔가가 재미있고 사무실과 다르게 사람들과 소통하며 더 활발할 줄 알았다. 활발은 개뿔. 팁으로 먹고 사는 웨이터들의 서비스 직업은 사무실보다 훨씬 더 조심해야 되고 실수하기가 쉬웠다. 접시를 떨어뜨리고 음식 오더 잘못 입력하고 손님들과 키친 스태프 사이에서 쌍방으로 구박받고 정말 펑펑 울면서 그만두었다. 우습게도 사무실에서 앉아있던 시절이 그리웠다. 

때는 2012년 12월. 입김이 보이도록 춥고 하얀 눈의 흔적이 길거리에 남아있었던 겨울 저녁이었다. 백수가 된 나는 처량하게 공원을 걷고 있었다. 그래도 “뉴요커” 라는 체면은 있었기에 겉멋은 들어가지고 이사 직후에 산 비싼 가죽 크로스백에 아르마니 익스체인지의 청색 자켓을 입고 다녔던게 생각난다. 브라이언트 파크 공원의 한복판에서 행사를 하고있었다. 길거리 상인들이 각자 자리를 잡고 핫도그나 할랄 푸드등의 음식을 팔고 있었는데 냄새가 좋아서 그 쪽으로 걸어갔던게 생각난다. 브라이언트 파크의 길거리 음식점은 유난히 비싸고 외국인 관광객들 등쳐먹기로 유명해서 쥐똥만한 에피타이저 하나에 7-8불 정도는 된다. 전혀 살 생각은 없었지만 그래도 구경이라도 하려고 심심풀이로 걸어 다녔다. 

중동 음식점이 하나 있었다. 40대 정도 되어보아는 중동인 아저씨가 렌즈콩 스프를 커다란 냄비 안에 끓이고 있었다. 냄새가 좋았다. 호기심 있는 얼굴로 그 음식점을 잠시 맴돌고 구경하고 있으니 그 아저씨가 손으로 “Come” 하고 제스처를 했다. 

“죄송한데 진짜 돈 없는데요. (Sorry, I really don’t have money)” 라고 말했다. 

“됬어. (it’s fine)” 하고 아저씨가 종이컵 안에다가 스프를 듬뿍 넣어서 건내주었다.

그냥 친절한 사람이었는지 내가 불쌍해 보였는지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 솔직히 말해서 그 행사 자체에 손님이 많이 없었다. 남은 스프를 그냥 어떻게 처분하려고 나한테 좀 나눠주었던 것일 수도 있다. 근데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눈물이 펑펑 나올 정도로 고마웠다. 나는 그 때 사랑과 관심에 굶주려 있었던 가보다. 하고 싶은 코미디는 전혀 풀리지도 않고 직장도 그만두고 한두달의 월세를 낼 수있 는 능력도 없어 정말 갈 길이 막막하고 내 자신이 한심하고 초라했던 시절이었다. 물론 그 아랍인 아저씨는 그런 내 사정을 알 턱이 없었다. 

그래도 그 때의 따뜻한 렌즈콩 스프의 맛은 잊을 수가 없다. 익숙지 않았던 중동음식의 향기가 새로웠다. 색깔은 카레처럼 갈색과 노랑색의 조합이었다. 내가 맛있게 스프를 흡입하고 있으니까 아저씨가 작은 미소와 함께 말했다.

“이슬람교 에서는 궁핍한 사람은 도우라고 그러거든? (In Islam, we say, give freely to the needy.)” 

내가 하도 궁핍해 보였나 보다. 

어렸을 때 실수투성이였고 욕심만 많고 미성숙했던 나. 

생각해보면 이런 낯선 사람의 친절도 나를 구원해주는 하나의 이유가 아니었나 싶다. 

오늘의 바둑 교훈

처음에 이길 것같다가 실수를 해서 큰 코를 다쳤다. 백이였는데 …
삼삼으로 침투 … 그러다가 그 침투진이 전부 잡혔다. 젊은 20대에 내 인생을 망치는 것처럼 …


하지만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그리고 나머지의 모든 기회들을 살리고 싸워서 기다렸다. 


그랬더니 왠일인가. 상대방이 실수를 남발했다. 나한테는 보이는데 상태방이 전혀 볼수없는 쉬운 돌들이 나왔다. 그 기회에 적의 큰 진에 침투하니 그 진의 모든 돌들이 한꺼번에 다 죽었다. 처음에 내 실수로 죽었던 수의 3-4배는 더 큰 이익이었다. 
아주 큰 승리였다. 
🙂


당신의 인생이 죽고 모든 것이 희망없어 보일때 …포기하지 않고 살아 나간다면 … 반드시 … 해결책 … 구원이 … 기적이 일어난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기. 모든 승부에서 😉 직장에서. 연애에서.경쟁에서. 운명에서. 꿈의 실현에서.

advice

Sooner or later, we all die.

As I watch my own parents get older and more frail, it hits me too. The people I used to know are older now. The older mentors I used to look up to as well. It would be so sad when they are gone permanently. It’s also a bit sad because I wanted those mentors to see me become super successful career-wise or wealthy or whatever. I’m nowhere as near as that lol. But I guess I can’t be too greedy.

I had a couple incidents recently where people younger than me seemed a little jealous or competitive with me. It’s of course common to see people like that. In general, younger people tend to be less secure in themselves and so their ability to control and observe their ego is a bit less trained. So they have something to prove. So they pick fights.

It’s a bit bittersweet for me. I know I’m not old/wise enough to impart a lot of wisdom for those younger people and yet I’m not young enough to be a “new kid on the block”, same as the other young kids.

If I have anything to say … I guess it is to lead by example. Sometimes with kindness and gentleness. Sometimes with sternness and discipline. But mostly, to show through action the kind of person that I am. All the words and smiles in the world cannot win popularity, at least not permanently. To really win the respect of others around you and to have them on your side, I think I really do need to do more than what I’ve been doing … more than just being a nice guy. I need to go and do hard things that most people are not doing. I need to go and learn hard things that most people will have trouble learning, definitely things that I will have trouble learning. I need to go and challenge myself to things that I have never done before.

Otherwise, I will get left behind like a useless outdated old scrap! lol

모두와 친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쉽지는 않네요. 일은 역시 사적인 우정과는 다른 것 같습니다. 약육강식의 법칙인가요? 인생, 직업 … 모두 결국에는 치열한 경쟁인가요? 우리의 인간사회란 힘든 것 같습니다. 이 경쟁에서 지는 사람들은 낙오자 취급받고 돈을 덜 벌고. 이 경쟁에서 이기는 사람만에게 큰 명예와 권력과 행복이 있는 걸까요?

싸움에서 질 생각은 없지만 … 인생이 싸움의 연속이라는 것이 피곤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싸우기 위해서 태어난 것일까요?

Dear Kobe

코비! 1년 반 밖에 양육하지 못해서 미안하구낭 ㅜㅠ

많이 사랑했단다. 지금은 아직 많이 슬프구나.

고맙다. 앞으로는 장난끼와 에너지 많은 너랑 뛰놀면서 항상 같이 있어주는 가족옆에서 자라도록 기도할게.

마이 베스트 프렌드!!

Right church

I’ve always thought this about churches but it’s a peculiar organization filled with … profit-motive and also other motives. It’s very interesting to look deeper into what motivates people to do things the way they do there. Some people go to church to look for spiritual guidance. Some to find company to relieve their loneliness. Some to find meaning. It seems like they use a variety of techniques to get people to pay up money and supporting churches. ‘Feigning a certain type of brand image’ seems to be one of them. To pretend like they are doing a lot for the community … might be an example as well.


[5:54 PM]I have always been disappointed. It never had to be that way. Whether it’s a cult that extorts money from people promising them some spiritual awakening, or even corrupt christian churches, the leaders of those organizations seem to care very little for the followers and the people in pain who actually need help. instead, they make a living off of taking advantage of those people, convincing them A is right, or they need to do B. Or even worse, they might even pretend to be “spiritual authority” … and then just fool people into following them as spiritual leaders.


At an ideal church, or just a group that helps each other … there would be no donation necessary or money-motive whatsoever. Almost like a free-forming “meetup” group that’s open to everyone, we could just come together from all walks of life and celebrate God, spirituality, values and morality and how to strengthen ourselves spiritually.

I guess that’s too much to ask in today’s day and age of money-hungry people.

I pray that God gives us true guidance, the wisdom to tell apart the corrupted from the innocent. So that next generations will be wiser than the one currently living now. We need true churches that cares about its brothers and sisters.

The Beatitudes

I had never understood why Jesus said this … blessed are the meek and the humble and peace-makers …

I started thinking today … that maybe … in this world full of power-grabbers, backstabbers, people willing to do anything to show off and assert their dominance over other people … (it must have been like that back then too) … and cause strife, conflict, power struggles and unnecessary anger …

The one who lives for their fellow brothers and sisters is the one that KNOWS that other people naturally try to do this. That all human beings have a tendency to want to feel powerful / popular … that nobody wants to feel weak, unimportant and irrelevant.

And so he/she adjusts his attitude in this crowd of fighting people. He can be the meek one. She can be the humble one. Blessed are the peacemakers for they shall be called the Children of God. He/she picks the narrow path. Undeniably the harder path, the hardest path … is to realize that other people have this natural tendency to assert dominance and fight for dominance … and to understand that and to move forward without contributing to that chaos.

Being a peacemaker in this situation, cannot be considered “weak” but instead wise … and aligned with the Spirit of God in the big picture … fighting for dominance between each other is such a small deal in the big scheme of life.

To create the world that God envisions in this world, it is perhaps the willingness to be humble, to seem meek, and in a lowly position that will create harmony between all the men and women. On the contrary, perhaps it is the tendency for certain people to show off, brag, to want to seem powerful and in a high important position … that causes unnecessary strife and disharmony.

And he opened his mouth and taught them, saying:

“Blessed are the humble in spirit, for theirs is the kingdom of heaven.

“Blessed are those who mourn, for they shall be comforted.

“Blessed are the meek, for they shall inherit the earth.

“Blessed are those who hunger and thirst for righteousness, for they shall be satisfied.

“Blessed are the merciful, for they shall receive mercy.

“Blessed are the pure in heart, for they shall see God.

“Blessed are the peacemakers, for they shall be called sons[a] of God.

10 “Blessed are those who are persecuted for righteousness’ sake, for theirs is the kingdom of heaven.

11 “Blessed are you when others revile you and persecute you and utter all kinds of evil against you falsely on my account. 12 Rejoice and be glad, for your reward is great in heaven, for so they persecuted the prophets who were before you.

Books are amazing

I’ve realized recently that books are a real amazing way for us to get on the same brain wavelength as some of the greatest minds that have ever evolved and lived in this world. Autobiographies are especially great but fiction writers are just as good.

As we tap into their consciousness, we can glean and absorb all sorts of (not just knowledge) … spiritual consciousness. Their love. Even their passions. Their interests. Their unique sense of humor. Their tastes. Their left brain and right brain. The way they say things is a real great way for us to learn to be like them, think like them. The way they order phrases and sentences, even, is a huge boon for our mind. I guess that’s why we always love quotes from famous people as well. Things that buddha said, jesus said, albert einstein etc … we get a glimpse into the extraordinary brain wave that existed when they were alive.

I’ve been realizing that good writing cannot come from a “bad” consciousness. Meaning unless he/she works on themselves mentally, physically, spiritually, good writing just cannot (it is impossible) to be born that actually touches people in a major way. I feel that I’ve tried myself. When I drink too much alcohol or don’t take care of myself, or am lacking discipline in some area of my life, it shows in my writing. It’s not as fluid, not as strong. I can’t get a grip on what I’m trying to say. But when I have a good handle on my spiritual life, it really just flows, I believe, from the Spirit.

Perhaps same with voice, speaking voice, singing voice. Usually a voice, and the power that comes from a voice, is a reflection of their inner strength and spirit as well …

P.S.

Elon Musk better keep working on NeuraLink … so that we can eventually “download” and “upload” brains into our collective internet! 🙂 that would be cool.

Colors of the Wind

my fav song! lyrics are beautiful.

How high does the sycamore grow

if you cut it down, you will never know.

we need to sing with all the voices of the mountain.

we need to paint with all the colors of the wind.

whether we are white or copper-skinned

you can own the earth and still

all you will own is earth until

you can paint with the colors

of the wind

진정한 리더 (True Leader)

진정한 리더는 타인, 하인, 부하에게 권세, 나이, 지위나 우월을 내세워서 이래라 저래라 명령하는 사람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이기적인 꼰대질, 강요뿐이다. 자기의 의지대로 하지 않는다고 아랫사람을 구박하고 소리지르고 화를 낸다면 그것은 벌써 리더십이 없음을 이야기한다.

I believe a true leader is not somebody who uses their position, authority, some form of superiority or power to order people around to do their bidding.

진정한 리더는 다른 사람들에게 구지 자신의 우월함을 설명하거나 증명하지 않아도 벌써 다른 사람들이 그 사람을 추종하고 존경하게 되어있다. 진정한 리더는 벌써 그 타인과의 교류가 있기 전에 오래전에 리더의 인격을 갖춘 사람이다.

A true leader does not have to prove their superiority or explain it even with words. Other people will already have respected and followed that person. A true leader is already a leader before interacting with those below him/her. He/She has already acquired the virtues necessary to become such a leader through years of dedication.

그리고 상대방을 위해서 희생을 할 마음가짐, 충분히 이해하려는 마음가짐이 있고 그런 따뜻하고 인자한 마음을 가짐과 동시에 강한 힘을 가진 사람이다. 그 상대방 (부하, 하인, 아랫사람, 후배) 을 어떤 방면에서 진심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능력과 마음씨를 가진 사람. 능력이 별볼일없는 착한 사람은 리더가 아니다. 능력은 엄청 출중한데 다른 사람을 위해서 헌신하지 않는 사람도 리더가 아니다.

A true leader must also have strength and fortitude but also the servant-leader mindset, the warmth & willingness to help and understand his/her fellows. Both the ability and the kindness to improve those below him/her in one aspect or another. A nice guy without much strength is not much of a leader. A hot-shot who can do everything but a complete selfish asshole is also a terrible leader.

진정한 리더는 모두를 위해서, 세상을 위해서 분발하고 노력하고 희생하고 본보기 role model by example 이 되어서 주변사람들을 inspire 하고 그 행동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이다. 다른 사람들이 자기혼자서 쉽게 이루어내지 못하는 일들을 리더같은 인물이 코치, pioneer, 치어리더, 멘토, 선배, 목사, 선구자가 되어서 이루게 도와주고 어떻게 하는지 용감하게 먼저 보여주는 것. 아무리 힘들어도 포기하지 않고. 일생안에서는 그 보답, 보상으로 아무것도 기대하지 않은 체. 예수처럼. 부처처럼. 간디처럼. MLK 처럼. JFK 처럼. Bruce. Steve Jobs. Bill Hicks. Tesla. Einstein. 김대중씨. 다들 그렇게 살다가 죽었다.

A true leader works hard every single day and dedicates himself/herself for the good of the world and those around him/her. They lead by example, inspire and help those around them through action. In regards to great feats and challenges that cannot be easily accomplished, these leaders act as coaches, pioneers, mentors, trailblazers and shepherds and show us the possibility of how it can be done by acting with courage, initiating something new. No matter how tough it is, without expecting any reward in return. They all lived like that and died.

Dictatorial 한 insecure 리더들은 타인의 의견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자기의 의지대로만 타인 위에 서서 명령하려고 들지만 (“My way or highway!”),

현명한 리더는 모두의 의견을 호기심가지고 듣고, 아무리 어리거나 낮은 사람도 자기자신의 의견을 가질 권리가 있다는 것을 존경하고 인정하고.

열린 마음을 가지고 듣고, 넓은 마음으로 포옹하고,

자기자신이 틀렸다고 증명되면 과감하게 겸손하게 인정하고 사과하고. 오히려 자기자신을 수정해주고 고쳐주는 사람들을 격려하고 고마워하는 사람이다.

An insecure dictator cannot accept the opinions of others or advice of those around him, instead just tries to steamroll others into submission to make himself/herself feel powerful and better. “Do this or do that or you are fired. My way or the high way.”

A wise leader is the opposite. They listen to all with curiosity. No matter how young or lowly or humble that other person seems to be. He/she respects and honors everyone’s right to have an opinion and express it. They listen with open mind, a warm, understanding mind.

And when it turns out that you were wrong, proven wrong, it is more the occasion to be a leader, more occasion, BEST OCCASION to stand tall and communicate. “I was wrong.” Admit it and apologize humbly and loudly. It is the BEST time to lead by example.

Instead, thank those who correct you and on the contrary, encourage them to keep doing that. “Whew, I was going off the rails! Thanks so much! 😉 ” A leader makes mistakes just the same.

그것의 나의 작은 의견입니다.

그리고 이런 리더십의 자질 이 세상 모든 형제 자매 분들안에 잠재하고 있다는 것. 주님께서 알맞은 시간에 그 잠재력을 깨워주시리라 믿습니다.

And this Spirit lives and sleeps inside all of you brothers and sisters. And at the appropriate time, God will awaken it so that we can will and act according to God’s good purpose. He awakens the leader in every single one of us!!

CARPE DIEM